게이츠가게이츠에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명량노래방 조회 1회 작성일 2021-03-08 20:22:31 댓글 0

본문

[115만뷰 영상]빌게이츠가 이 남자 이름만 듣고 14조를 투자했다_세계가 황제(챠르)라 부르던 남자.

2006년 10월 13일. 대한민국은 기쁨과 환희에 불타올랐습니다.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첫 한국인이 UN이라는 국제기구의 사무총장에 선출됐죠. 이 사건, 아니 이 일은 대한민국이 드디어 세계의 중심으로 도약했다는 말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사람으로 첫 번째로 국제기구의 수장이 된 분은 반기문 사무총장입니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 알고 계시는데요. 사실, 맞지 않습니다. 국제기구의 수장으로 선출된 최초의 한국인. 그 사람은 바로 이종욱이라는 분입니다. 빌게이츠가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면서 오로지 그 이름 하나만 보고 결정했던 사람. 부시 전 대통령이 너무나 아꼈으면서 백악관에서 독대를 허락했던 남자. G7정상회담에 초청받은 유일한 한국인. 반기문 전 사무총장 이전에 가장 강력한 UN사무총장으로 거론됐던 한국인. 그러나 갑작스럽게 찾아온 뇌경색으로 너무나 아쉽게 세상을 떠난 남자. 21세기의 슈바이처라 불리면서 감히 ‘백신의 황제’라 불리던 남자. 오늘은 이종욱 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편의상 ‘님’이라는 호칭은 생략하겠습니다. 이종욱은 194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 경복고등학교, 한양대 공과대학을 졸업. 26살의 나이에 다시 서울대 의대로 진학해서 본격적인 의료인의 길로 들어서게 됩니다. 27살의 늦은 나이에 신입생이 된 이종욱은 동기생보다 늦은 출발을 따라잡기 위해 강의실, 도서관, 실험실, 해부실. 이렇게 딱 4곳 외에는 눈을 팔지 않았습니다. 그런 이종욱이 딱 한 곳에 외유를 했는데 바로 성나자로 마을입니다. 방학이면 만사를 제쳐두고 홀몸으로 성나자로 마을로 달려가 의료봉사를 했죠. 그곳은 한센병 환자들이 모여사는 마을로 이 병은 불치병입니다. 문둥병 또는 나병이라 불리기도 했는데 이 전염병에 걸리면 살이 썩어 들어가고, 감각이 마비되어 아픈 감각도 느낄 수 없고, 심해지면 코가 주저앉고 얼굴이 일그러지며, 종래에는 손가락과 발가락이 떨어져나가는 무서운 병입니다. 인간과 인간의 접촉으로 감염되며, 감염자의 기침 또는 코에서 나온 체액으로 전염되는 감염병이기도 합니다. 아무리 인류애를 가진 성인이라도 자신이 감염될지 모르는 병을 치료하기는 쉽지않습니다만, 이종욱은 그랬습니다. 남들이 다 꺼리는 환자를 직접 안아주고, 맨손으로 썩어들어가는 상처를 만져주고, 마음의 상처를 입은 이들을 위로했습니다. 당시 한국에 8만명 한센병 환자가 있었지만 직접 치료했던 의사는 이종욱이 유일했죠. 대학졸업 후 사모아에서 환자를 치료하던 중 WHO에서 한센병 전문가로 초빙받습니다. 일반인이라면 쉽게 내릴 수 없는 결정이지만 이종욱은 WHO에서 일하면 더 많은 환자를 더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을거란 생각에 망설임없이 응하게 됩니다. 이미 전세계 환자를 치료하면서 그들로부터 ‘아시아의 슈바이처’라 불리고 있었고, 드디어 1994년. WHO 본부의 예방백신국장을 맡게됩니다. 그는 취임사에서 ‘소아마비와의 전쟁’을 선포해 소아마비 퇴치를 목표로 내세웠죠. ‘우리의 미래이고 희망인 아이들에게, 목숨을 잃거나 다리가 마비되는 고통을 줄 수 없다’며 백신연구에 집중할 것을 주문합니다. 그리고, 1년 후. 그의 취임 전에 6,000건에 달하던 발병율이 10분의 1 수준인 700건으로 급감합니다. 이때 미국의 잡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카’는 그에게 ‘백신의 황제’라는 칭호를 내립니다. 그리고 10년 후, 2003년 1월 28일. 이종욱은 드디어 WHO 사무총장에 선출되죠. 이 때 투표율은 굉장히 치열했었는데 32개 집행이사국이 참가한 가운데 7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17표를 얻어 가까스로 선출됐습니다. WHO 사무총장 취임사에서 그는 2005년까지 300만명의 에이즈 환자에게 치료약을 공급하겠다며 굳건하게 약속했고, 2004년 그 노력을 인정받아 타임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라 불리는 WHO. UN산하에 소속된 최대 국제기구로 연간 예산이 3조, 직원 5,000명에 이르는 전세계 모든 질병을 관장하는 기구입니다. 이 기구의 사무총장은 웬만한 국가원수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져있죠. 1년에 3조를 운영하는 UN기구의 사무총장은 전세계를 누비면서 항상 이코노미석을 탔는데 일반적으로 수행원과 일등석을 타는 것이 기존의 관례였지만 그는 이를 깨버렸습니다. "우리가 쓰는 돈은 가난한 회원국이 내는 분담금인데, 먹고 살기 힘든 나라에서 세계인의 보건을 위해 쓰라고 내는 돈으로 호강할 수는 없습니다." 뿐 만 아니라 평생동안 그가 남긴 재산은 제네바 외곽 니용의 허름한 아파트 한 채. 그의 아내와 함께 평생을 살며 마련한 그의 유일한 재산이었습니다. 코피아난 전 UN사무총장 이후로 가장 유력한 사무총장 후보였으며, 누구도 이를 부인하지는 않았습니다. 심지어 본인도 국내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이를 부인하지 않았으니까요. 차기 UN사무총장으로 유력하던 이종욱이 선출되지 못한 것은 죽음 때문이었습니다. 2006년 5월 22일 WHO 총회 준비와 더불어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해결책을 고심하느라 연일 과로한 상태였습니다. 결국 그는 다시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평생을 환자를 위해 살았던 이종욱님은, 누구도 하지 못했던 기적을 세운 이종욱님은, 평생을 그렇게 환자를 위해 살다 갔습니다.

----------------------
디씨멘터리 녹화정보

마이크:
BOYA BY-DM200: http://amzn.com/B07LFXBPBR

카메라:
Samsung Galaxy Note 9 N960U: http://amzn.com/B07HR4FVDG

렌즈:
Kase Lens Wide Angle Mobile Lens Clip-on: http://amzn.com/B07QSRFQKS

영상편집:
Sony Vegas Pro: https://www.vegascreativesoftware.com/us/vegas-pro/

빌게이츠가 진실을 말한다면...

해외에서 제작된 이번 영상은 빌게이츠가 본인의 계획을 입으로

이야기하는것을 가상으로 만들어본것입니다. 영상 속 빌게이츠 캐릭터는
빌게이츠의 성대모사까지 하는듯 보여서 우스꽝 스럽기까지 합니다.

어찌됐든 빌 게이츠의 계획은 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장기전으로라도
끌고 가서 사람들이 복종하게끔 하는 것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나 격리
그리고 여행등을 제한해서 사람들이 이런 팬데믹이 왔을때 큰 불편을

겪게 하는것이지요. 그래서 백신이 나왔을때 사람들이 너나 할것없이

맞게 할것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이 팬데믹 발생전 부터 이것을 예견해오고
미리 이벤트 201으로 모의실험까지 했었던 빌게이츠는 각국 정부나 미디어
등이 WHO나 CDC의 가이드라인을 따르도록 모든 절차를 미리 해놨던
것입니다. 그래서 과거 어떤 팬데믹이 왔을때 보다도 이 감기보다 못한
코로나로 모든것을 묶어놓은 것입니다. 아무튼 내일 전세계 글로벌

빌게이츠 폭로의 날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당신이 혹하는 사이] 요약 '코로나19 배후에는 빌 게이츠가 있다? 음모론에 대한 빌 게이츠의 답변' | SBS NOW

빌 게이츠와 코로나를 둘러싼
음모론에 대한 사실과 루머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 2월 24일 수요일 밤 9시 본방송!

#당신이혹하는사이 #코로나 #빌게이츠

▶ Subscribe NOW! SBS NOW! https://bit.ly/2YRf9Kn
▶ Hompage : https://programs.sbs.co.kr/culture/table/main
▶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bsnow/
▶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sbsnow_insta/

... 

#게이츠가게이츠에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4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2j1b408ajta9j51hq3y.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